앙헬레스 해머 재방

홈 > 커뮤니티 > 여행
여행

앙헬레스 해머 재방

지민 0 716

해머 재방 


그렇게 바탄에서의 여행이 개망하고 앙헬에 3시간 20분여 버스에 갖혀있다 도착함 후.......

숙소가서 대충 외출 준비하고 여지없이 개지루한 워킹스트리트로 향함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378_82.jpg
 

밤바 오픈런 다시 뛰어봤는데, 


무식이형 없더라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393_0394.jpg
 

뭔가 좀 낡아보인 분위기였지만 공간은 넓었음

수질 그냥 그랬음


마마상 할매처럼 생기긴 했는데 쥬쥬 좀 있고 골반 잘 벌어져서 불 끄면 ㄸ감은 좋겠지 싶었음

근데 내 옆에 존 나 붙어 앵겨서 호객하는거임


바바에들 쥰나 나 보며 골라달란 눈빛 보내던 차에 마마상한테 소리지름

따갈로그로 떨어지라고 한 거 같음....


대강 보다가 나와버림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428_5761.JPG
 

가게 모퉁이에 맨날 바바에 몇몇 모여 있는데

가게 바깥 테이블 앉은 손님들하고 노가리 까거나 지나가는 사람 호객하거나


간혹 트젠도 좀 보였음. 내 자리 멀리 있는데도 추파 보내더라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447_7541.jpg
 

미디움인데 별로긴 했으나 현지 음식들보단 나음


글케 밥 먹고 있다 잠시 나와서 담배 피는데 꼬맹이가 돈 구걸함

뿌리치자 옆에 양할배한테 돈 구걸하는데


양할배 : "너희 아부지 어디계시노?"

양할배 : "애비 없노?"


항상 방필 때마다 느끼지만, 주고 싶어도 주기 힘든... 안타까운 아이들의 현실

이번 여행 때 워킹 길거리서 어떤 틀딱아재 XS 앞에서 100페소 줬다가 어그로 끌려서 고생 좀 하던거도 봄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459_3812.jpg
 

글케 저녁 때우며 해머 오픈 시간 10시 딱 맞춰 입장함

첨엔 첫날처럼 바 앞에서 수질이랑 상태 좀 봤다가


점점 VIP부스 차가길래 안 되겠다 싶어 일단 5천원짜리 3층 테이블 잡음


내 옆에 30중후반~40초로 보이는 까올리 형림도 나처럼 혼자 부스 잡고

후카 달라한 뒤 피고있더라


한 부스 잡고 3~40분 구경하며 죽치고 있었을까

맘에 들어보이는 애들 안 보이다가 딱 여자 2명이 눈에 보였음


웨이터한테 팁 박고 데려올까하다가 걍 직접가서 하자 하고 내려가는데


간보던 애들이 갑자기 가방 매고 사라짐

하... 시바 그나마 좀 사람처럼 생긴애들 가버렸구나 하며 자리에 다시 왔는데


다행히 화장실 다녀옴. 그래서 바로 가서 대쉬했고 ㅇㅋ하며 둘이 같이 따라 올라옴


자기는 막 웨이터 이런거로 불려다니는거보다 나처럼 직접 와서 예의 바르게 델고 가주는 걸 좋아한다 함

뭐 당연한 소리긴 하지... 지도 여잔데 대접은 받고 싶겄지...만 양주 테이블은 위엄했다.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507_4154.jpg
 

내가 맘에 들어했던 건 J (2001년생), 그 옆의 친구는 K (1996년생)

J는 애가 하나 있다 했고 괜찮다고 해줌


K는 한국인 남친이 있다며 사진을 보여주는데 문신충이었음

K는 와꾸는 드세 보였지만 몸매는 괜찮아 보였다. 얘도 문신충


K가 맞이할 손님이 지금 비행기 타고 오는 중이라 했다.

그래서 속으로 그냥 얘 안 찝길 잘 했구나 싶었는데


희한하게 비행기 도착하고도 남았을 새벽 1~2시인데도 안 가다

겨우 가버림


애 가고나니까 J가 하는 말이

저 언니가 나한테 오빠랑 3섬 하자 했다고 미쳤냐고 뭐라했다는거임


속으로..... '하........... ㅅㅂ 그냥 냅두지.....' 했음 ㅠ

언제 3섬 하겠누 하며 말이다.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528_0195.jpg
 

옆 테이블 형림은 앉아서 2시간 가까이 혼자 물담만 하고 계시다가

내가 파트너들 앉힐 쯤 비슷하게 웨이터한테 시켰는지


바바에 3명에서 4명 불러다 앉혀놓고 수다 떠드는거임

첫 무리 앉았는데 싹다 맘에 안 들었는지 돌려보내고


웨이터가 또 데려왔는데 애들은 좀 앉혀서 놀았던거 같은데 또 보냄

한 세번째쯤에서 더 앉혀놓고 놀았던거 같음 세번째는 한 5명;; 정도 앉아 있더라


필에선 역시 돈이면 다 된다 싶었다


주말이라 물이 한창 오름


f2fbf242701246696144467e8183f5fb_1680674548_1499.jpg
 

애가 배고프다며 칭얼거리길래

맘마 사주겠다고 데려 나옴



한 새벽 3시~4시 되었던 것 같은데, 자기가 잘 아는 집이 있다며 가까운 곳에 있으니 가자는 거임



다음화에 이어서...

프린트
0 Comments
+

새글알림

과외 하고있습니다
소유링 05.25 22:09
구직희망합니다
란쵸 05.20 23:27
+

댓글알림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