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근혜 판결 나오면 MB판결 사과? 1+1이냐

홈 > 뉴스 > 뉴스
뉴스

민주당 박근혜 판결 나오면 MB판결 사과? 1+1이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횡령·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17년 확정판결을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 요구에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까지 나오고 나서 이야기하겠다”고 말해 논란이다. 여당은 “대국민 사과는 ‘1+1 패키지 상품’이 아니다”라며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지금 한분(이 전 대통령) 문제만 확정 판결이 났고, 기다릴 사안이 있으니 마무리 되면 그때 가서 이야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21일 “과거를 명확하게 청산해야 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며 “재판 중인 상황이라 기다려보자고 했는데 상황에 따라 연내에 (사과)할 수도 있다”고 했다. 

▲ 2014년 8월26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14년 8월26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는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모두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이 선고됐다. 현재 대법원에서 재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 발언에 반발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국민 사과는 ‘1+1 패키지 상품’이 아니다”라며 “이 같은 ‘조건부 사과’가 뒤늦게 국민 앞에 이뤄질지언정 어떻게 진정한 의미의 사과겠느냐”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처음으로 의혹이 제기된 이후, 대법원 판결까지 무려 13년의 세월이 걸렸다”며 “징역 17년, 벌금 130억으로 결과마저 무겁다”고 설명한 뒤 “국민의힘이 진정 이명박 전 대통령 최종 판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프린트
0 Comments
+

새글알림

+

댓글알림

삭제처리되었습니다.
필사모 08.21 19:37
축하드림니다^^
yoyo 09.02 21:05
네 반갑습니다
필기자 08.31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