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실업률, 코로나 이전 수준 가까이 하락…지난해 21.7%

필리핀 뉴스
홈 > 커뮤니티 > 뉴스
뉴스

필리핀 실업률, 코로나 이전 수준 가까이 하락…지난해 21.7%

JJC 0 148

현지 여론조사 기관 발표…수도 마닐라 25.8%로 가장 높아

마닐라의 건설 공사장에서 일하는 인부들
마닐라의 건설 공사장에서 일하는 인부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의 작년 실업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전 수준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필리핀 여론조사 기관인 SWS가 지난해 12월 성인 1천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평균 실업률은 21.7%로 전년 대비 4% 포인트 줄었다.

이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에 비하면 15% 포인트 가량 낮은 것이다.

또 코로나 확산 전인 2019년(19.8%)과 비교해 격차가 1.9% 포인트로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경기가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SWS는 18세 이상의 전체 성인 중 직장을 그만뒀거나 첫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인구 수를 토대로 실업률을 산출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실업률이 25.8%로 가장 높았고, 이어 마닐라를 제외한 루손 지역(23.8%), 민다나오(19.0%), 비사야스(17.0%)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30.3%, 남성 15.5%로 집계됐으며 도시와 시골은 각각 23.3%, 20.3%로 파악됐다.

또 대졸 실업률은 22.0%에 달했다.

한편 작년 4분기의 경우 전체 성인 노동가능 인구 4천520만명 중 960만명이 일자리를 얻지 못해 21.3%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bumsoo@yna.co.kr


프린트
0 Comments
+

새글알림

+

댓글알림

낳다 ㅎㅎ
익명 04.09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