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필리핀에서도 방문객 1위…미국 제쳐

필리핀 뉴스
홈 > 커뮤니티 > 뉴스
뉴스

한국인, 필리핀에서도 방문객 1위…미국 제쳐

필사모매니저 0 206

54dfd09f00b00da03491e9397ab5c3d0_1675669752_902.JPG 

필리핀 카라모안섬. (사진=필리핀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해외여행객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일본과 괌에 이어 필리핀에서도 방문객 1위에 등극했다.


필리핀 관광부는 올해 1월 한국인 13만1314명이 필리핀을 방문, 팬데믹 이후 선두시장이던 미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필리핀을 찾은 한국인은 지난해 11월 6만4882명, 12월 9만3799명에 이어 지난 1월 13만1314명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달에도 30%에 가까운 전체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필리핀관광부는 항공 공급 증가 등과 맞물려 겨울 방학 시즌에 가족 여행객들이 증가한 것을 주요 이유로 분석하고 있다.


세부퍼시픽항공 강혁신 한국 지사장은 "지난해 필리핀 국경 개방 이후 개별자유여행(FIT)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특히 11월부터 레저 여행객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다고 설명했다. 또 "3월 이후 전통적인 비수기 시즌에는 패키지 여행의 수요 또한 증가하는 성향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강 지사장에 따르면 현재 세부 퍼시픽은 인천-마닐라 매일 2회 운항, 인천-세부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다. 20, 30대 MZ세대 탑승객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마닐라와 세부 노선의 경우 레저 여행객 외에도 기업체 포상 휴가 여행객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필리핀 국내선을 이용해 일로일로, 바콜로드 지역 등으로 골프·어학연수·영어캠프 등을 떠나는 수요도 늘고 있다.


한국인 여행객들의 체류 기간 또한 길어졌다. 코로나 이전에는 평균 3박4일이었는데, 현재는 4박5일 이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인천-보홀 직항편을 운항하는 로얄 에어와 비그랜드 리조트를 판매하는 마케팅 하이랜즈 최주열 전무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보홀이 소비자들에게 매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며 "그동안 보홀은 세부에서 이동하는 원데이투어 위주의 시장에서 3박 이상 체류를 하는 지역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보홀은 섬 내 이동거리가 짧고 휴양과 관광이 동시에 가능해 더욱 매력적"이라며 "특히 비 그랜드 리조트의 경우 한국 마켓 점유율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프린트
0 Comments
+

새글알림

Pasay Job
Nailabella 04.16 14:56
+

댓글알림

낳다 ㅎㅎ
익명 04.09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