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유료부수 조작의혹 검찰수사로 밝혀야 37%

홈 > 뉴스 > 뉴스
뉴스

신문 유료부수 조작의혹 검찰수사로 밝혀야 37%

신문 등 광고∙보조금 기준이 되는 유료부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검찰 수사나 국정조사로 밝혀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미디어오늘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일까지 ‘한국ABC협회 부수조작 의혹 진상규명 방법’ 여론조사를 시행했다. 한국ABC협회가 인증한 유료부수는 정부기관이나 공공법인 등의 광고비 지급 기준으로 활용된다. 실제 유료구독보다 인증부수가 많다면 그만큼 부당이익이 발생했을 수 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37%가 ‘검찰 수사’로 진상규명을 밝혀야 한다고 답했다. ‘국정조사’가 타당하다는 응답자는 32%, ‘문체부 자체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자는 13%로 나타났다. 19%는 ‘모름/기타’를 선택했다. 소관 부처인 문체부보다 강제성이 있는 제3의 기관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만 ‘진보층’에선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답변 비율이 42%로 가장 높다. 검찰수사는 30%, 문체부 자체조사는 14%다. ‘보수층’ 답변은 검찰수사 45%, 국정조사 23%, 문체부 자체조사 14% 순으로 집계됐다. ‘중도층’도 검찰수사가 40%로 가장 높은 가운데 국정조사 26%, 문체부 자체조사 8%로 나타났다.

조사에 사용된 질문은 “신문, 잡지 등 광고단가와 국고보조금 지급 기준이 되는 유료부수 인증기관인 한국ABC협외의 ‘부수 조작’ 의혹에 대한 현장 조사 결과 실제보다 2배가량 부풀려진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귀하께서는 ‘부수 조작’ 및 ‘보조금 유용’ 의혹 관련 진상규명을 위해 가장 타당한 방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내용이다. 선택지는 △감독기관인 문체부(문화체육관광부)의 자체조사 △국회 국정조사 △검찰수사 △모름/기타 순으로 제시했다.

▲미디어오늘-리서치뷰 정기 여론조사 결과.
▲미디어오늘-리서치뷰 '한국ABC협회 부수조작 의혹 진상규명 방법' 조사 결과 그래프

앞서 미디어오늘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신문지국 현장조사로 확인된 유력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정황을 보도했다. 문체부는 부수 조작이 사실로 규명될 경우 ABC협회 설립을 취소하거나 정책적 활용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부수 조작 가담자에 대해서도 형사고발이나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언론시민단체들은 3일 의혹의 중심에 있는 조선일보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한국ABC협회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관련 혐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불공정거래행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방해 및 공무집행방해죄 등이다.

이번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6%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린트
0 Comments
+

새글알림

+

댓글알림

삭제처리되었습니다.
필사모 08.21 19:37
축하드림니다^^
yoyo 09.02 21:05
네 반갑습니다
필기자 08.31 17:29